font

'font' 검색결과 (170건)

폰트에도 매니저가 있다? 폰트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폰트 매니저 프로그램’

컴퓨터를 이용하고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한번쯤은 폰트(글꼴)를 이용해본 경험이 있으실 텐데요. 예쁘고 독특한 폰트들이 많이 만들어져 있고, 생각보다 훨씬 많은 분야에서 이 폰트들이 사용되고 있답니다. 찾아보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폰트들도 많고, 저희 윤디자인연구소 같은 폰트 디자인 회사에서 상품으로 출시하는 폰트도 그 종류가 수 백 가지에 이르고 있어요. “어!? 포토샵에서 폰트가 안나와요!”폰트를 사용하려다가 사용하고픈 폰트가 제대로 적용되지 않아 당황한 경험, 있으시죠? 하나씩 폰트를 모으고, 설치하고, 사용하다 보면 언젠가 한번쯤은 폰트로 인한 오류를 만나거나, 컴퓨터 시스템 자체가 느려졌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오는데요. 이런 경우 폰트 오류가 발생한 프로그램을 새로 설치하거나, 때로는 운영체제..

KBS ‘인간의 조건’ 속 윤디자인 폰트 발견하기, 윤서체의 조건

영화의 특수효과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듯, TV 속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다양한 CG를 통해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합성은 기본, 이야기가 갑자기 러브모드로 흘러갈 때는 배경을 꽃무늬로 깔아주기도 하고, 좌절하거나 우울한 이야기를 할 때에는 머리 위에서 먹구름이 몰려와 비를 내리게 하는 등 그 상상력 또한 끝을 모르게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방송 관계자분들은 재미있는 자막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계시겠죠?) 언제부터 TV 예능에 이렇게 다양한 자막이 쓰이게 되었는지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재미있는 자막이 등장하는 예능 중 가장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는 MBC ‘무한도전’의 경우 김태호 PD의 자막센스로 자막이 그저 상황을 설명해주는 역할이 아니라 또 하나..

모두의 폰트, 유니버설 디자인 폰트(UDF)를 아시나요?

우리 생활과 아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디자인,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모든 물건에는 ‘디자인’이라는 것이 빠짐없이 들어있습니다. 디자인은 모두의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데요. 모두의 것이라는 것은 그만큼 많은 수의 관심과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디자인은 외적인 미, 기능성, 그리고 사용성 등을 고려하여 완성됩니다. 그중에서도 폰트는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포용적인 측면이 강하다고 할 수 있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에게나 아름답고 편안하며 명확해야 하는 것이 바로 폰트입니다. 도로 위의 표지판은 물론 서적, 스마트폰 UI, 그리고 제품 위에 부착되는 단어까지, 폰트가 없는 세상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곳에서 폰트가 사용되고 있는데요. 그러나 여기에는 문제점 또한 함께..

윤디자인연구소의 윤서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네~ 윤디자인연구소입니다!” 제 하루 업무는 늘 전화 벨소리로 시작됩니다. 윤디자인연구소의 윤서체와 관련한 궁금증을 해결하고픈 분들이 저희를 찾아 주시는 전화죠. 정말 다양한 문의사항들을 남겨주고 계신데요. 언제나 친절하게, 그리고 속 시원하게 여러분의 궁금증을 해결해드리기 위해 늘 노력하고 있답니다. 윤디자인연구소에는 두 개의 대표 전화번호가 있는데요. 02)332-5611와 02)332-5615 이 두 번호로 많은 분들께서 윤서체와 관련한 문의를 주고 계세요. 오늘은 윤디자인연구소 대표 전화번호로 가장 많이 문의 오는 부분들을 알려드릴까 합니다. 이름하여, ‘윤디자인연구소의 윤서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빠밤! Q. 윤서체를 구매하고 싶은데요. 어떻게 구매할 수 있나요? 현재 윤디자인연구소에서는 ..

‘애니팡’, ‘다함께 차차차’ 카카오톡 게임에 쓰인 서체는 무엇일까요?

때는 바야흐로 뜨거운 태양빛이 강렬했던 2012년 여름의 어느 오후, 휴대폰이 쉴 새 없이 울려댔습니다. 스팸 문자가 왔겠거니 싶어서 그냥 무시하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카카오톡 메시지였더라고요. ‘누구지?’하고 메시지를 확인하는 바로 그 순간! 제 눈에 들어온 정체 모를 단어 하나가 있었습니다. 그 단어의 이름은 바로… 애.니.팡. 친한 친구의 이름과 함께 있던 낯선 단어, 그리고 사랑이 전혀 담긴 것 같지 않았던(?) 하트가 담긴 메시지였는데요. 이 메시지를 처음 접했던 그 때 이후부터 출퇴근길 지하철 속 사람들의 풍경이 크게 달라졌던 것 같네요. 하나같이 작은 스마트폰 액정만 바라보던 사람들, 그리고 알 수 없는 손가락놀림, 이상한 신음소리를 내며 죽어가는 동물 얼굴들을 보며 즐거워하고 있는 모습이..

사랑하기 좋은 봄날, 사랑을 쓰려거든 손글씨로 쓰세요!

꿈으로 가득 찬 설레이는 이 가슴에 사랑을 쓰려거든 연필로 쓰세요. 사랑을 쓰다가 쓰다가 틀리면, 지우개로 깨끗이 지워야 하니까. 노래의 리듬이 바로 떠오르시죠? 아마 따라 불러본 분도 계실 텐데요. 흘러간 옛 노래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의 가사 중 일부분입니다. 가슴 아픈 이별의 슬픔이 가사 속에 숨겨있는 노래이지만, 이 노래를 듣고 있으면 문득 사춘기 시절에 연필을 들고 편지를 쓰던 때가 떠오르곤 해요. 공부를 못해도 상관이 없었고, 얼굴에 난 여드름도 중요하지 않았던 그 시절이죠. 오직 내가 좋아하는 그녀에게 나의 자유로운 사랑의 감정을 연필로 한 자 한 자 적어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했던 시절이었어요. 그 편지 한 장에 마음 졸이던 시절, 다들 한번쯤은 있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색색의 필기구를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