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8. 9.

[디자인 웨비나 시리즈] #5 ‘리프트오프’ 편 사전구매 오픈

 

요즘 디자이너들은 어떻게 일할까?

7팀의 스튜디오가 직접 답해드립니다!

릴레이 VOD 세미나 〈TS × Remain Webinar〉
(디자인 웹진 『Typography Seoul』 × 디자인 교육 콘텐츠 플랫폼 ‘Remain’ 공동 제작)

 

릴레이 순서

06월 ― 제1회 일상의실천(인터뷰 보기) ➲ VOD 시청하기

07월 ― 제2회 paika(인터뷰 보기) ➲ VOD 시청하기

08월 ― 제3회 5unday(인터뷰 보기) ➲ VOD 시청하기

09월 ― 제4회 둘셋(인터뷰 보기) ➲ VOD 시청하기

10월 ― 제5회 LIFT-OFF(인터뷰 보기)VOD 예약하기

11월 ― 제6회 소소문구(인터뷰 보기)VOD 예약하기

12월 ― 제7회 매뉴얼 그래픽스(인터뷰 보기) ➲ 10월 중 VOD 예약 오픈

 

 

 

리프트오프처럼, 디자인 표현 과감하게 확장해보기

 

리프트오프’는 그래픽 디자이너 이진우·최세진의 2인 체제 스튜디오입니다. 두 사람은 스튜디오 ‘TEXT’ 소속 디자이너로 4~5년간 커리어를 쌓은 뒤, 서로 다른 시기에 독립하여 지금의 리프트오프를 공동 운영해오고 있어요. 틀에 얽매이지 않는 과감한 표현이야말로 리프트오프만의 ‘리프트오프다움’입니다.

 

인물 또는 사물의 사진을 그래픽/디자인 요소로 전면에 배치하기, 작업의 주제를 강렬하고 직설적인 상징 이미지로 응축하기, 여백을 적극적으로 쓰기, ···. 리프트오프는 매 작업들마다 각기 다른 표현 방법을 선보이며 치열한 크리에이티비티를 보여주는 스튜디오예요. 이렇게 과감하면서도 참신한 디자인 표현이 가능한 이유, 바로 이진우·최세진 디자이너가 유지하는 특정한 작업 방식 때문이죠.

 

 

 
 

〈TS × Remain Webinar〉 #5 ‘리프트오프’ 편 VOD 시청 예약하기

 

얼리버드 이벤트
8. 9 ~ 8. 31 구매  ➲  30% OFF (종료)
9. 1 ~ 9. 15 구매  ➲  20% OFF

9. 16 ~ 9. 31 구매  ➲  10% OFF

 
 
‘협업이 전제된 분업’ 혹은 ‘분업 같은 협업’ 배워보기

 

이진우·최세진 디자이너는 스튜디오를 함께 운영하긴 하지만, 늘 협업을 하는 건 아니라고 하는데요. 작업의 성격에 따라 분업이 좋을지 협업이 나을지 선택하는 거죠. 다만, 분업의 경우라도 최소한의 협업 프로세스(이를테면 프로젝트 리뷰)는 유지한다고 해요. 피드백을 주고받기 위함만이 아니라, 하나의 작업물을 바라보는 양쪽의 시각을 공유하고 파악하려는 의도입니다. ‘협업이 전제된 분업’ 혹은 ‘분업 같은 협업’인 셈. 서로가 서로에 의해 지속적으로 작업의 외연을 확장시키려는 리프트오프만의 원칙입니다.

 

저희는 가급적 모든 프로젝트를 조금씩이라도 협업을 거쳐 진행하려고 해요. 
꼭 각자 파일을 수정하지 않더라도 스케치를 보고 서로 피드백을 주거나 
안 풀릴 때 회의를 하는 것도 협업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이진우 디자이너는 선이 굵고 명쾌한 접근을 좋아하고
최세진 디자이너는 은유적이고 묘사적인 접근을 좋아합니다.
꼭 이런 성향들이 배치되는 건 아니지만, 서로 반대되는 성향을 많이 가지고 있다 할 수 있겠죠. 

 

그렇다 보니 작업을 할 때 서로 생각지 못했던 피드백들을 받을 때가 있어요. 
물론 완전히 정반대 방향의 피드백은 대부분 작업에 녹이기가 어렵지만, 
시도 자체로도 작업의 외연을 넓히는 연습이 되어서 좋습니다

『타이포그래피 서울』 인터뷰 중

 

 

▲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공연 〈21세기 작곡가 시리즈〉 그래픽 아이덴티티, 2020

 

▲ 수제 가공육 공방 ‘소금집(Salt House)’을 위한 리플릿용 포스터, 2018

 

▲ 베이스바리톤 길병민 리사이틀 포스터, 2019

  

이번 VOD 세미나에서 이진우·최세진 디자이너는 최근 작업들의 디테일한 진행 과정과 더불어, 성향 다른 두 디자이너가 어떻게 각자 스타일을 ‘리프트오프’로 조화시켜왔는지를 공개합니다. 철저히 실제 사례 중심의 90분 러닝타임. 수강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디자인 멘토링’, ‘스튜디오 창업 멘토링’이 되어드릴 거예요.


‘리프트오프’의 VOD 세미나에서 배울 수 있는 것들

· 둘 이상의 디자이너가 하나의 작업을 완성해가는 실무 과정
· 협업이 필요한 작업, 분업이 더 효율적인 작업을 구분하는 운영 체제
· 그래픽 디자이너가 사진을 그래픽/디자인 요소로 활용하는 노하우

 

이런 분들께 추천

· 대학 동기, 직장 동료 등 친구나 가까운 지인과의 스튜디오 동업을 계획 중인 분
· 스튜디오 운영 초기에 어떻게 프로젝트를 수주해야 할지 막막한 분
· 참신하고 과감한 디자인 표현을 고민하는 분

 

▲ 〈2017 타이포잔치: 제5회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포스터 시리즈 ‘Gestures in Urban Space’(협업: 그래픽 디자이너 김다영)

 

▲ 〈2019 타이포잔치: 제6회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포스터 ‘Typepraxiscope’

 

▲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특별전 〈100필름 100포스터〉 참가작, 다큐멘터리 영화 〈사막, 바다(El Mar La Mar)〉 포스터, 2017

 

▲ 국립한글박물관 제3회 한글실험프로젝트의 워크숍 ‘예측 불가능한 한글 3: 둠칫한글’ 포스터, 2019

 

▲ 서울시극단 〈로드킬 인 더 씨어터〉 공연 아이덴티티 디자인, 2020

 

 

학생, 현업 디자이너, 스튜디오 예비 창업자를 위한
90~120분 동안의 멘토링

 

〈TS × Remain Webinar〉는 디자인 웹진 『타이포그래피 서울』과 디자인 교육 콘텐츠 플랫폼 ‘리메인’이 공동 제작하는 웨비나(webinar: web seminar) 시리즈입니다. remain.co.kr 플랫폼을 통해 매달 새로운 VOD 세미나가 공개됩니다.

 

▲ 첫 번째 연사 ‘일상의실천’, 두 번째 연사 ‘paika’, 세 번째 연사 ‘5unday’ 편 VOD 세미나 화면

 

〈TS × Remain Webinar〉는 “요즘 디자이너들은 어떻게 일할까?”라는 궁금증과 함께 매달 새로운 디자인 스튜디오를 연사로 초청하여 ①실무 강연, ②『타이포그래피 서울』 에디터와의 디자인 토크, ③세미나 참여자들과의 질의응답 등으로 90~120분을 채웁니다. 일하는 방식도 디자인 스타일도 각기 다른 디자이너들. 이들의 멘토링을 VOD로 소장하여 여러분만의 ‘나다운’ 커리어를 업그레이드해보시기 바랍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터치 하시면 〈TS × Remain Webinar〉 출연 스튜디오 7팀의 상세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