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그래피

'타이포그래피' 검색결과 (282건)

2019 두번째 타이포아트스쿨: Type Design

우리가 가장 잘하는 일을 여러분과 함께 해보려고 합니다. 서른 해 동안 글꼴을 만들어온 윤디자인그룹은 2019년 두 번째 수업으로 Type Design을 준비했습니다. 타입 디자인의 기초부터 배우며 라틴과 한글 폰트를 손수 만들어보는 특별한 시간을 통해, 우리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해봅니다. 세상에 없던 또 하나의 글꼴을 만들어내는 기쁨과 보람을 여러분도 느껴보기를 바랍니다. 은 아래 폰코 사이트에서 수강료를 결제해주시면 수강 등록이 완료됩니다. ※ 모집 인원보다 신청자가 많을 경우 수강 접수가 취소될 수 있습니다.※ 수강료 결제는 폰코 사이트 내 카드 결제 외에도 무통장 입금, 현장 결제도 가능합니다. (문의: 02. 2287. 6821) 수강료 결제 및 수강 등록▶ font.co.kr

타이포그래피 세계의 실현을 위한 <동아시아 타이포그래퍼의 실천> 출간

동아시아의 근현대 활자인쇄사를 중심으로 연구 대상과 방법을 새로운 서체 이론 연구와 서체 개발 등으로 확대한 이 출간되었습니다. 저자인 일본 쓰쿠바기술대학교 종합디자인학과 교수인 류현국과 일본 사토타이포그래피연구소 소장 고미야마 히로시는 동아시아 3국의 활자인쇄사가 인접한 역사적·지리적·문화적 환경, 타이포그래피 연구의 기초라는 기존의 학문 계열에서 새로운 연구 영역을 개척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으로 2006년부터 이 책의 기획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도중에 원고 유출 문제로 인해 새로운 기획과 재편성으로 12년 만에 결실을 보게 되었죠. 1장. 명조체 금속활자의 개발과 발전 그리고 종언 중에서 문자 디자인의 궁극적인 목적은 시대정신의 조형화에 있고, 지식의 형상화에도 있습니다. 인쇄 서체의 설..

2019 첫번째 타이포아트스쿨: Latin Alphabet

윤디자인그룹 타이포아트스쿨이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2019년 첫 번째 수업으로 라틴 알파벳의 역사와 이론을 배워보고, 다양한 라틴 알파벳을 직접 써보면서, 세계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글자인 라틴 알파벳을 톺아봅니다. 수업 과정을 통해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라틴 알파벳의 역사와 조판 및 인쇄 기술, 동아시아 타입과 폰트 개발 과정에 대해 배웁니다. 그리고 글자가 가진 너비 비율과 획 두께를 조절해보면서 문자의 기본 구조와 미적 형태를 이해하며, 직접 작업한 서체 양식으로 자신이 원하는 레터링 결과물을 만들게 됩니다. 은 라틴 알파벳에 관심 있는 누구나 수강할 수 있으며, 아래 링크를 통해 수강 신청서를 작성해주시면 접수가 완료됩니다.※ 모집 인원보다 신청자가 많을 경우 수강 접수가 취소될 수 있습니다..

2019년 윤디자인그룹 전시공간 지원 공모

윤디자인그룹은 타이포그래피를 포함한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국내 디자이너에게 작품 발표 기회를 제공하고, 디자인 분야의 전시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하여 2019년 전시공간 지원 공모를 진행합니다. 실험성과 창의성을 갖춘 우수 디자이너의 많은 지원을 기다립니다.

타이포그래피 매거진 『the T』 제13호 ‘한국 디자인생태계 5 – 책의 본문 글꼴’ 발간

타이포그래피 매거진 『the T』 제13호가 1월 31일에 발간되었습니다. 제9호부터 한국 디자인 생태계를 다뤄온 매거진 『the T』는 ‘1950~1960년대 영화 타이포그래피’, ‘문자의 이미지성’, ‘레터링’, ‘방송 타이포그래피’에 이어 제13호에서는 ‘책의 본문 글꼴’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the T』 제13호 목차 클릭하여 크게 보기 본문용 글꼴은 ‘잘 읽혀야 한다’는 숙명을 타고나 변화를 시도하기 쉽지 않고 글꼴의 자소 형태나 미세한 글자 값의 차이에 의해 본문의 인상이 달라지기 때문에 만드는 이에게도, 쓰는 이에게도 쉽지 않은 대상입니다. 게다가 자소 수가 많은 한글 글꼴을 본문용으로 디자인하는 일은 장인의 묵묵한 인내심과 예술가의 예민한 감각 모두를 필요로 하는 터라, 디자이너들이 믿고..

<The T> 12호 ‘한국 디자인 생태계 4 – 방송 타이포그래피’ 출간

『The T』 12호가 지난 5월 30일 출간됐다.2016년부터 편집인과 편집위원들, 그리고 편집부가 모여 존재의 의미와 나아갈 방향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노력, 그리고 애정으로 작년 총 세 권의 혁신호를 펴내게 되었다. 의미 있는 기획과 내실 있는 콘텐츠를 위해 힘써준 편집자와 발행일이 늦어짐에도 『The T』를 기다려주신 구독자 모두의 감사한 마음을 담아 그 의미를 유지하기 위해 이번 12호부터 조금 달라진 모습을 선보인다. 먼저, 계간에서 반년간으로 더 긴 호흡을 가지고 독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기획과 콘텐츠에 더욱 집중하기 위함이다. 새로운 디자인 파트너와 함께 디자인에도 조금씩 변화를 줄 예정이다. 새롭게 변화한 이번 호의 특집 주제는 ‘방송 타이포그래피’다. 세상과의 소통 창구인 뉴스,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