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6. 9.

더티&강쇼 2014 여름 심포지엄: 디자이너의 글자



디자이너는 항상 쓰고 말하고 읽는 글자를 어떻게 다루고 이용하는가? '김기조, 노은유, 강구룡' 1980년대 젊은 디자이너 3인이 들려주는 지금의 가장 살아있는 글자 이야기. 오는 7월 3일(목)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화재보험협회 대강당에서 <더티&강쇼 2014 여름 심포지엄: 디자이너의 글자>가 열립니다. 김기조(타이포그래퍼, 붕가붕가레코드 수석 디자이너), 노은유(타입 디자이너, 안그라픽스 타이포그라피연구소), 강구룡(그래픽 디자이너, 디자인 스튜디오 청춘 대표)이 강연자로 나서는 이번 심포지엄은 매월 윤디자인연구소에서 진행하는 <더티&강쇼>의 분기별 대규모 세미나입니다.






<더티&강쇼>의 진행자이기도 한 강구룡은 이번 심포지엄 기획 의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어요. “글자를 다루는 것은 디자이너의 기본 능력이다. 마치 밥을 먹을 때 거리낌 없이 쌀을 먹듯, 디자이너에게 글자는 필수품이다. 그러나 똑같이 보이는 쌀도 기후와 품종에 따라 맛이 바뀌듯 글자도 어떻게 쓰느냐, 어떤 글자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결과를 만들어낸다. 지금 1980년대 젊은 디자이너를 모아 그들이 글자를 사용하는 방식, 만드는 법, 이용하는 조건 등을 다양한 관점에서 묻고 답하며 토론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려 한다. 한글 레터링을 현대적으로 사용하는 타이포그래퍼 김기조와 글자의 소리를 꾸준히 연구해온 소리체의 타입 디자이너 노은유, 그리고 글자의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 글을 써 내려가는 그래픽 디자이너 강구룡의 글자 이야기는 지금을 살고 있는 디자이너에게 큰 공감을 줄 것이다.”



더티&강쇼,The T,강쇼,강구룡,그래픽디자이너,디자인세미나,세미나,토크콘서트,김기조,노은유,타이포그래퍼,심포지엄,한국화재보험협회,디자이너의글자,폰트디자이너,글꼴디자이너,로명체,소리체,싫은데요,한글레터링,위트그리고디자인,타이포그래피,typography,타이포그래피 서울,typography seoul,TS,윤디자인,윤디자인연구소,윤톡톡,황소영,엉뚱상상,

[좌] 김기조 [중] 노은유 [우] 강구룡



강연자를 한 명 한 명 소개하면 우선 김기조는 2004년 대학교 재학시절, 독립음반사 '붕가붕가레코드'(BGBG Records.)의 설립에 동참하며 디자이너로서의 첫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붕가붕가레코드에서 인디밴드 '브로콜리너마저', '장기하와 얼굴들' 등의 음반커버 아트워크와 타이틀 디자인을 담당했고, 이들 밴드의 성장과 함께 주목을 받았지요. 한글 활용에 대한 과감한 시도를 바탕으로 <새 한글꼴로 세상과 대화하기 전>(2009. 공간 ㅎ), <한글 글꼴전>(2010. 경복궁 수정전), <GRAPHIC POSTER ISSUE. MORE PLEASE!>(2012. 테이크아웃드로잉), <타이포잔치2013> 등에 참여했습니다. 현재는 붕가붕가레코드 내의 디자인 전반을 담당하는 동시에 개인 스튜디오인 '기조측면(Studio kijoside)'을 운영하고 있답니다.


▶ 김기조 인터뷰 보러 가기


노은유는 글꼴 디자이너이자, AG 타이포그라피연구소의 선임연구원으로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회원입니다. 소리체(2005), 비밀체(2006), 로명체(2010) 등의 글꼴을 스케치했지요. 특히 소리체는 일본어, 중국어, 영어, 독일어에 있는 우리말과는 다른 소리를 조선 시대 옛 한글 자소를 복원하거나 <훈민정음>의 원리에 따라 새로운 자소를 만들어 넣은 외국어 발음 기호용 한글 글꼴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글꼴 디자인의 언어학적인 면과 디자인적인 면을 아우르는 작업을 하고 있답니다.


▶ 노은유 인터뷰 보러 가기

 

강구룡은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디자인 저술가, 그리고 디자인 스튜디오 청춘 대표입니다. 공저로 <위트 그리고 디자인>, <디자인 확성기>가 있으며, <디자인 정글>, <지콜론>, <GRAPHIC> 등에 작업과 글을 게재하였지요. 버라이어티 디자인 토크쇼 <더티&강쇼>를 진행하며 디자인과 사회, 문화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있어요. 특히 강구룡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강연자로 직접 나서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풀어 놓을 예정입니다.


▶ 강구룡 인터뷰 보러 가기


한편, 심포지엄 입장료는 3만 3천원, 입금 선착순(250명) 마감이며, 타이포그래피 서울과 윤디자인연구소 홈페이지(http://www.yoondesign.com/), 통합 폰트스토어 ‘폰코’(www.font.co.kr)에서 6월 9일(월)부터 신청하면 된다. 그리고 아래 이미지를 클릭해도 바로 신청 가능하답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더티&강쇼,The T,강쇼,강구룡,그래픽디자이너,디자인세미나,세미나,토크콘서트,김기조,노은유,타이포그래퍼,심포지엄,한국화재보험협회,디자이너의글자,폰트디자이너,글꼴디자이너,로명체,소리체,싫은데요,한글레터링,위트그리고디자인,타이포그래피,typography,타이포그래피 서울,typography seoul,TS,윤디자인,윤디자인연구소,윤톡톡,황소영,엉뚱상상,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기억
    2014.06.09 13:02
    김기조, 노은유, 강구룡이라뇨!! 대박!!
  2. 작성자 대표 이미지
    쇼콜라
    2014.06.09 13:03
    80년대생들이라... 어찌보면 신진 디자이너라고 할 수 있는 이들의 생각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포스트 잘 봤습니다
  3. 작성자 대표 이미지
    최은욱
    2014.06.09 13:10
    저...7월 3일 목요일아닌가요? 수요일로 되어있어서... 뭐가 맞는지 ... 확인부탁이요!
    • 작성자 대표 이미지
      앗!!! 그러네요 포스터에 살짝 오류가 있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정확한 날짜는 7월 3일(목)입니다. 수정한 포스터를 다시 올려놨으니 확인해주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