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빙그레' 검색결과 (3건)

붕어싸만코, 폰트가 되다! 윤디자인그룹×빙그레 「빙그레 싸만코체」 개발

벌써 다섯 번째입니다. 2016년 ‘바나나맛우유’의 로고 타입을 바탕으로 「빙그레체」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투게더’, ‘따옴’, ‘메로나’로 매년 빙그레 폰트를 개발했죠. 그리고 2020년 빙그레 폰트의 다섯 번째 주인공은 바로 이름만 들어도 갑자기 먹고 싶어지는 ‘붕어싸만코’입니다. 갑붕싸! 「빙그레 싸만코체」 통팥 알갱이 가~~~득! 귀여운 붕어빵을 닮아 통통 튀는 매력을 가진 「빙그레 싸만코체」는 글자 속에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을 그대로 담았습니다. Bold&Regular의 두 가지 굵기로 구성된 「빙그레 싸만코체」는 손글씨의 독특한 특징을 굵기에 녹여내었어요. Bold는 두꺼운 붓으로 자연스러움을 표현했고, Regular는 마치 가는 사인펜으로 또박또박 쓴 듯한 정갈함을 표현했습니다. 한글 1..

누구나 메로나, 누구나 빙그레 메로나체! 윤디자인그룹X빙그레 네 번째 글꼴

누구나 메로나 오래전, 멜론은 흔히 접하기 어려운 고급 열대 과일로, 멜론을 맛본다는 것은 참으로 특별한 일이었습니다. 그런 멜론을 처음으로 아이스크림에 접목시켜 만든 멜론맛 아이스크림, 이것이 바로 오늘날의 메로나입니다. 1992년 출시 당시부터 메로나는 엄청난 인기를 끌며 아이들도 어른들도 누구나 좋아하는 국민 아이스크림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해외 진출을 통해 전 세계인도 좋아하는 국가대표 아이스크림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누구나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메로나. 그런 메로나로 우리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글꼴을 만들었습니다. 글 _ 기획콘텐츠팀 정이현 쓸수록 세상은 빙그레 :) 빙그레는 순 한글 이름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한글에 대한 애정이 남다릅니다. 그래서 한글 글꼴이 부족하다는 것에..

‘훈민정음 창제 원리에 가장 충실한 글꼴’ 빙그레 전용서체 ‘빙그레체’ 우리 함께 써요!

1970년대 정부의 낙농업 육성을 위한 우유 소비 장려 정책에 힘입어 개발된 우유 제품이 있어요. 당시 고급 과일의 대명사였던 바나나가 어린이들이 가장 먹고 싶어 하는 과일이라는 점에 착안한 제품이지요. 전 국민이 한번 씩은 먹어봤을 거로 생각하는 항아리 모양의 제품. 그 당시 독특한 형태의 용기 디자인은 고향을 떠올리게 하기 위한 발상이었다고 해요. 쥐기 힘들고 보관이 불편하다는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독특한 용기 모양으로 ‘단지 우유(뚱바)’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2011년 기준 하루 평균 80만 개, 1년에 2억 5,000만 개가 팔렸지요. 가공 우유 시장에서 8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국민 한 사람당 5개를 마시는 꼴로, 무게로 환산하면 50만 톤이 넘고 12톤 트럭 4만 2,000대에 달하는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