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3. 6.

이겨내자!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여느 때 같았으면 꽃 피는 봄소식에 설렘이 가득하고, 한껏 풀린 날씨에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활기찼을 요즘이지만, 우린 지금 잔뜩 움츠리고 있습니다. 일명 ‘코로나’, 정확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때문에 말이죠. 한산해진 출퇴근 지하철과 주말의 거리, 마스크를 쓴 사람들의 모습. 우리 일상의 풍경은 조금 바뀌었지만, 우린 여전히 우리의 자리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함께 이겨내기 위해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윤디자인그룹의 노력


윤디자인그룹도 함께 일하고 있는 이곳에서 함께 이겨내기 위한 작은 실천들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예방 행동 수칙인 자주 손 씻기, 기침은 옷소매로, 마스크 착용 등은 기본. 이를 위해 사내 곳곳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여 수시로, 특히 출근했을 때와 외부에 나갔다 들어왔을 때는 더 꼼꼼히 소독해주고요. 비접촉식 체온계도 비치해두어 혹시 모를 발열 증상을 체크해주고 있죠. 여럿이 함께 일하는 공간이다 보니, 스스로 조심해야 하니까요.



출근하자마자 손 소독제로 소독


발열 체크! 정상 범위보다 높게 체온이 측정되었다면?

관할 보건소나 1339번(질병관리본부)으로 문의하기!


코로나19로 달라진 회의 풍경


또한, 회의할 때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부인 출입 통제를 통해 서로서로 조심하고 있습니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좀 더 안전해지도록, 윤디자인그룹은 모든 임직원과 함께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코로나19에 대처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윤디자인그룹의 응원


모든 임직원이 건강하게 이 위기를 이겨내는 것이 회사의 목표라면, 피해를 최소화하여 무사히 이 위기를 이겨내는 것은 국민의 일원으로서 우리의 바람입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최전선에서 코로나19에 맞서고 있는 이들에게 응원의 마음을 전하며, 하루빨리 건강한 웃음을 되찾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ANNE
    2020.03.06 14:21
    36.0도 저체온증 아닌가요 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