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3. 6.

맛과 멋이 공존하는 텍사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1편: 달라스, 오크 클리프 커피(Oak Cliff Coffee Roasters)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지난 구정 연휴를 기점으로 아내와 함께 약 2주 동안 미국 LA와 텍사스(Texas)의 달라스(Dallas)와 휴스턴(Houston)을 여행하고 왔습니다. 근데 이 놈의 직업병은 여행을 가서도 어쩔 수 없나봐요. 타이포그래피가 돋보이는 곳이 나타나면 자연스레 눈과 발이 향하고, 연신 카메라를 들이대고 있는 것을 보니 말이죠. 특히 텍사스에서 만난 곳들 중에는 타이포그래피가 돋보이면서 맛과 멋이 공존하는 곳이 참 많았답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리는 곳들은 여행 책자에도 국내 포털 사이트에도 잘 안 나오는,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 잇플레이스랍니다. 그 첫 번째 시간으로 달라스에서 만난 매력적인 커피숍을 소개시켜드릴게요. 눈을 크게 뜨고 저와 함께 텍사스로의 타이포그래피 여행을 시작해볼까요?






예술로 거듭난 비숍 아트 지구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비숍 아트 지구 / 출처: 비숍 아트 지구 페이스북 (바로가기)



가장 먼저 소개해 드릴 곳은 달라스 남서쪽 오크 클리프(Oak Cliff)에 위치한 오크 클리프 커피(Oak Cliff Coffee Roasters)입니다. 달라스의 오크 클리프 지역은 사실 달라스에서도 크게 주목 받지 못한 지역이었어요. 원래는 범죄도 많고 낙후된 지역이었죠. 하지만 최근 비숍 아트 지구(Bishop Arts District)을 중심으로 특색 있는 레스토랑, 카페, 아트숍 등이 들어서면서 지역의 분위기가 180도 새롭게 바뀌었어요. 텍사스, 특히 달라스에서 놀란 것은 걸어 다니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점이었어요. 대부분 가까운 거리도 차를 타고 다니더라구요. 그래서일까요? 길을 걸으며 주변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싶은 이들이 더 이 지역을 찾는다고 합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 비숍 아트 지구 홈페이지 (바로가기)

▶ 비숍 아트 지구 페이스북 (바로가기)




가장 근본적인 것을 강조하는, 오크 클리프 커피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오크 클리프 커피 매장 내부. 곳곳에 보이는 로스팅 기계가 마치 커피 박물관을 연상시킨다.



오크 클리프 커피는 믿고 먹을 수 있는 좋은 커피를 취급하기 위해 직접무역(direct trade)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좋은 품질의 커피는 지역에서도 인정을 받아 2014년 달라스의 10대 커피에 선정되기도 했죠. 가장 좋은 원두를 공급하며, 로스팅을 주로 하던 오크 클리프 커피는 지금의 매장의 모습을 갖추었습니다. 그런데 이 커피숍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아침 일찍 서둘러야 해요. 커피 매장이 오후 2시까지 밖에 영업을 하지 않기 때문이죠. 그래서인지 오크 클리프 커피에는 간단한 쿠키나 빵과 함께 브런치를 즐기며 회의를 하는 직장인, 어린 아이를 데리고 오는 젊은 부부들이 참 많았습니다.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에스프레소부터 라떼까지 모든 커피가 다 맛있다.




커피의 철학을 닮아 간결한 타이포그래피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위] 오크 클리프 커피 원두 패키지 / 출처: http://centraltrack.com/

[아래] 원두 포대와 로스팅 공간 / 출처: https://cupoftexas.wordpress.com



오크 클리프 커피 속 타이포그래피는 가장 근본적인 커피 원두의 질을 강조하는 오크 클리프 커피의 철학을 많이 닮아있습니다. 이래저래 화려한 꾸밈은 찾아보기가 힘들었어요.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오크 클리프 커피의 로고였는데요, 네모난 바탕에 볼드한 형태의 폰트를 활용하여 만든 로고가 마치 불필요한 포장보다는 제품의 질로 승부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 같았습니다. 크래프트지에 로고 스탬프를 찍고, 커피의 원산지만을 적은 스티커를 활용해 만든 원두 패키지는 디자인 콘셉트의 결정체라고나 할까요?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필요한 정보만을 담아내고 있는 간결한 매장 내, 외부의 글자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매장 왼편의 철문에는 오클 클리프 커피의 약자인 ‘OCCR’가 새겨져 있다.

/ 출처: 오크 클리프 공식 페이스북 (바로가기)




매장 뒤편에서 발견한 예술적 공간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또 다른 느낌의 매장 뒤편.



매장 뒤편으로 돌아가면 또 다른 느낌의 야외 공간이 펼쳐지는데요, 버려진 가구들과 버스를 재활용하여 야외에서도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좀 더 자유분방하고 예술적인 분위기였어요. 특히 폐버스는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꼭 한번씩 인증샷을 남기는 곳이기도 합니다. 


오크 클리프 커피 매장에는 자세히 보지 않으면 놓치기 쉬운 공간이 하나 더 숨겨져 있어요. 바로 창고의 입구로 보이는 (위 사진에서 계단 위 오른쪽 부분) 문에 그려진 타이포 아트웍입니다. 이 아트웍은 달라스에 있는 아티스트겸 일러스트레이터인 카일 스티드(Kyle Steed)의 작품이라고 해요. 그는 미국의 신학자이자 작가인 프레드릭 뷰크너(Frederick Buechner)의 책에서 영감을 받아 "Here is the world. Beautiful and terrible things will happen. Don't be afraid."라는 문구를 완성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 카일 스티드의 홈페이지 (바로가기)



윤디자인연구소, 윤톡톡, 윤디자인, 김태범, 타이포그래피, 아트웍, 텍사스, 오크 클리프, 달라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 여행기, 미국여행, Oak Cliff, Oak Cliff Coffee Roasters, Bishop Arts District, Kyle Steed, Typography, Taebum Kim, Dallas, Texas,

   아티스트 겸 일러스트레이터 카일 스티드(Kyle Steed)의 타이포 아트웍

출처: 카일 스티드 홈페이지 (바로가기)



Oak Cliff Coffee Roasters


위치: 819 W Davis St, Dallas, TX 75028, 연락처: +1-214-929-6752

영업시간: 오전 6:00 ~ 오후 2:00

홈페이지(바로가기), 페이스북(바로가기)



멋스러운 듯 멋 내지 않은 디자인이 인상적인 오크 클리프 커피. 커피 본연의 맛을 끊임없이 추구하는 노력만큼 아름다움이 가득한 공간이었습니다. 텍사스 타이포그래피 여행기의 첫 번째 여행은 여기까지 입니다. 다음 여행지에서도 맛과 멋이 어우러진 멋진 곳으로 여러분을 안내할게요~!! 다음 편을 기대해주세요.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어뭬리카
    2015.03.09 10:22
    한국에서는 오크클리프커피 못먹어보나요?
    완죤 궁금한디?!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