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2. 3.

‘핫플’ 레터링 시리즈: 서울타입(SEOUL Type)

 월간 《the TS》 
윤디자인그룹이 만든 서체를 매달 하나씩,
월간 《the TS》라는 ‘타입플레이(Type Play) 룩북’으로 소개합니다.
누구나 월간 《the TS》 PDF를 다운로드하실 수 있어요.
※ 다운로드 시 라이선스 내용 확인 ※
(맨 하단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표기)

 


월간 《the TS》 2022년 2월호
 서울타입[SEOUL Type]  
 PDF 다운로드 

 


 

표현 양식으로서의 글자, 가지고 노는 글자, 딱지 치듯 힘껏 접고 스윙 하는 글자. 월간 《the TS》는 그런 글자를 수집합니다. 2022년 2월호의 테마는 ‘서울타입(Seoul Type)’인데요. 서울의 몇몇 지역을 글자로 적은 것이죠. 물론 그냥 적은 건 아니고 ‘플레이’를 했답니다. 용산, 평화시장, 남산, 대림동, 장충동 등 각 지역이 지닌 대표적 특성 하나를 꼽아 레터링으로 표상한 것이죠. 이 작업의 주체는 레터빌런(Letter Villain)*. 탈규범 타이포그래피를 추구하는 레터러(letterer) 집단답게, 이들은 각 지역에 대한 자신들의 심상을 글자라는 형식으로 그려 표현했습니다.

* 레터‘히어로’가 아니라 레터‘빌런’인 이유가 알고 싶다면? 『타이포그래피 서울』의 시리즈 「엉뚱상상: 레터빌런의 침공」을 참고하시길.

 

인디게임 개발자들의 고군분투를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 〈인디게임: 더 무비〉에 이런 얘기가 나와요. “뮤지션의 음악, 문인의 글, 화가의 그림처럼··· 게임 개발자는 ‘게임’을 통해 자신의 ‘무언가’를 표현한다.” 뮤지션, 문인, 화가, 게임 개발자 모두 오감(시각·청각·후각·미각·촉각) 너머의 육감을 통해 진짜로 중요한 얘기를 한다는 뜻이죠. 그 육감(sixth sense, 여섯 번째 감각)이란 보편적인 감각 체계와는 무관한 개인만의 고유적 공감각 허브라 할 수 있을 텐데, 그것이 누군가에겐 음악이기도 글이기도 그림이기도 게임이기도 한 셈입니다. 월간 《the TS》에겐 그 ‘무언가’가 바로 ‘글자’인 것이고요. 아마 모든 레터러들이 그러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글자로써 뭔가를 연주하고 쓰고 그리고 플레이하고 싶은 욕구. 그걸 소신껏 풀어보자, 라는 것이 월간 《the TS》의 정신입니다. 2022년 2월호 ‘서울타입’이 누군가, 단 한 명의 잠재된 육감이라도 ‘끌올’ 하는 자극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더 많은 작업 보기  PDF 다운로드

 

 

 월간 《the TS》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  ·  2022년 과월호 다시 보기
  2022. 01. 「2022 임인년 연하장 with TS파트너즈

 

·  ·  ·  2021년 과월호 다시 보기
  2021. 12. 「2022 타이포그래피 캘린더
  2021. 11. 「TS파트너즈의 한글날 기념 타이포그래피 포스터
  2021. 10. 「레터빌런의 침공: 뚱이와 뿡이
  2021. 09. 「대한·민국·독립·만세 with TS파트너즈
  2021. 08. 「대한·민국·독립·만세
  2021. 07. 「창원단감아삭체
  2021. 06. 「머리정체 with TS파트너즈
  2021. 05. 「머리정체
  2021. 04. 「페스타체(가제)_variable
  2021. 03. 「윤굴림 with TS파트너즈
  2021. 02. 「윤굴림
  2021. 01. 「콘트(Cont)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포스팅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